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건강이상설·불륜설…정형돈 아내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스타그램 통해 직접 반박
어깨동무하는 근황 사진 올려

▲ 한유라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가 남편과의 사이를 해명했다.

한유라는 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깨동무하고 다녀옴”이라는 글과 함께 다정한 부부 이모티콘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서울 성북구 성북동 제2 투표소 주위의 배경이 담겨 있어 미국 하와이에서 자녀들과 있던 한유라가 귀국했음을 알 수 있다.

방송작가 출신 한유라는 4살 연상의 정형돈과 2009년 결혼했다. 2012년 쌍둥이 딸을 낳았다. 한유라는 두 딸과 하와이에 거주 중으로 최근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유라는 각종 루머를 해명한 바 있다. 정형돈 건강 이상설에 대해서는 영상 통화 속 해맑게 웃고 있는 정형돈 모습을 공개하면서 “남들 시선이 뭐 중요해. 나보다 병원 더 열심히 다니고 운동 열심히 하고 즐거워하면 됐지. 우리만 행복하면 됐지”라며 다정한 모습을 과시했다.

또 지난달 3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하지도 않으면서 돈 때문에 결혼했다” “하와이에서 불륜을 하고 있다” 등의 악의적인 루머에 대해서는 “정말 단 한 줄도 팩트가 없어서 웃음이 나온다. 저한테 이런 거 보내지 말아 달라”라는 글을 올려 일침을 가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