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니제이, 새 집 공개 “발품 많이 팔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방송화면 캡처
허니제이가 이사한 집을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홀리뱅 댄서 허니제이가 새로운 공간에서 인사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허니제이는 웃으며 “이사 왔다”라고 알렸다. 그는 “집에 이제 (짐이) 들어갈 공간이 없더라, 짐이 늘어서 다 담을 수가 없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허니제이는 “사실 제가 미니멀리스트를 꿈꿨다. 여유 있게 여백 많은 집에서 살고 싶은 로망이 있어서”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새 집 인테리어에 대해 “욕심을 많이 뺐다, 최대치로 많이 비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영상을 지켜보던 전현무, 박나래 등 무지개 회원들은 “비운 게 맞냐”라며 “100평 살아도 이렇게 살 것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허니제이는 “진짜 (집 알아본다고) 발품 많이 팔았다”라며 “집이 오래돼서 가격대가 괜찮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