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면마비’ 최희 “다시 웃을 수 있을까…갑자기 불안감 엄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최희가 안면마비로 재활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최희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 다시 웃을 수 있을까, 갑자기 불안감 엄습하는 하루”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 많이 웃어요! 웃는 얼굴 예쁜 얼굴”이라며 과거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자신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최희는 “사실 몸이 약해지면 제 마음도 많이 약해졌어요”라며 ‘’내게 왜 이런 일이 생겼지?‘ 답답하고 억울하고 정말 다시 괜찮아질지 불안하고“라며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들 때마다 따뜻한 말 한마디에 모든 게 다 괜찮아져요! 여러분들은 지금 제게 그런 존재“라고 고백했다.

앞서 최희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면마비 증상으로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최희는 2010년부터 야구, 배구 등 각종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고 이후 2013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지난 2020년 4월 연상의 남편과 결혼, 그해 11월 딸 서후를 출산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