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정아 “둘째 임신 강요마라…가족 계획 알아서 한다”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정아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정정아가 둘째 임신을 권유하는 이들을 향해 불편한 감정을 호소했다.

지난 3일 정정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정정아는 “혼자라서 걱정 많았는데 잘 노는 하임이, 물론 아이가 생기면 감사히 낳겠는데, 이 또한 뜻이 있겠지 생각하며 마음먹다 보니 하나라도 잘 키우자는 생각이 든다”고 입을 뗐다.

이어 “주변에서 하나는 외롭다. 왜 아이를 더 안 낳냐, 우스갯소리인지 걱정인지 이야기들 한다. 아이가 없고 아이가 하나만 있고 아이가 둘만 있고 아이가 많이 있고. 다들 가정마다 이유가 있는 것이니 더 낳으라고 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정정아는 “아이가 없다는 건 안 생기거나 낳을 생각이 없는 것이고, 아이가 하나만 있는 것도 더 안 생기거나 낳을 생각이 없는 거다. 왜 가족 계획을 가족이 아닌 타인이 세우려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고 자신을 향한 시선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하임이 낳고 유산도 한번 했었다. 우리집 가족 계획은 남편과 세우겠다. #종로꼬맹이 #가족계획 #아이하나 #26개월 #어린이 #육아 #그냥지나가는 #하임아사랑해”라고 덧붙였다. 둘째 임신 권유를 삼갈 것을 부탁했다.

한편 정정아는 2017년 8월 사업가 남편과 결혼했으며 지난 2020년 3월 44세의 나이로 엄마가 돼 많은 축하를 받았다. 최근 채널A 드라마 ‘쇼윈도’에 출연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