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석, 또 미담 터졌다 “심장이식 수술비 1500만원 전액 납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재석. 서울신문 DB
방송인 유재석이 심장질환 환자를 위해 1500만원을 기부한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인이 심장이식 수술받았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지인이 심장질환 때문에 오랫동안 일을 못해서 형편이 썩 좋지 못하다”며 “병원 총 금액이 8800만 원이 나오고 건강보험으로 7300만 원 면제 받아서 개인부담금액 1500만 원 나왔다더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 병원에 형편 어려운 사람들 지원해주는 시스템이 되어있어서 한 독지가가 기부한 금액으로 모든 병원비를 수납했다”며 그 독지가 이름이 유재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나 해서 물어봤는데 간호사가 말해주길 생각하는 그 분 맞다더라. 듣는데 소름이 쫙 끼쳤다. 그 분은 정말 빛이네요”라며 “원래도 유느님 광팬이었는데 이 소식 듣고 정말이지..기부 많이 한다는 말은 들었는데 친한 지인까지 도움을 받다 보니 기부를 얼마나 많이 하시는지 실감이 된다. 이런 데 글 올리는 거 싫어하실 것도 같은데 이런 미담은 좀 퍼져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