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매출 1천억’ 여에스더, 직원들에 월세 400만원 수준 기숙사 제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서울대 의사 출신 CEO 여에스더가 직원들에게 파격적인 복지 혜택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여에스더가 새로운 보스로 합류해, 청담동에 위치한 사무실을 공개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여에스더는 연매출 1000억원에 이르는 14년 된 건강기능식품 회사의 대표이사다. 청담동에 위치한 사무실에는 무려 100여명의 직원이 열심히 근무를 하고 있었다. 특히 사원 중 90%가 2030이자 여성인 젊은 기업이라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여에스더는 직원들을 앉혀 놓고 회사의 복지 수준을 셀프 자랑했다. 그는 “회사 2분 거리에 월세 400만원 수준의 기숙사를 제공하고 관리비까지 지원하고 있다. 체력 단련을 위해 연간 100만원, 제휴 리조트 이용권과 대학원비 지원 등의 복지 혜택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할아버지가 사업을 크게 하셨다. 그 과정에서 인재만이 회사를 살리는 길이라는 걸 제가 어려서부터 배운 것 같다”며 “직원들에게는 연봉이나 성과급을 아끼지 않는다”고 소신을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