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년째 문자로 대화하는 부부, 이유 있었다…“남편, 만삭 때 도로에 버리고 떠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일명 ‘음소거 부부’가 대화가 사라진 계기를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서는 7살 쌍둥이 자녀가 있어 이혼을 망설이고 있다는 결혼 10년차 부부가 출연했다.

이들 부부는 하루에 대화를 5분도 하지 않고, 약 5년째 문자로만 대화 중인 ‘음소거 부부’였다.

이날 남편은 “언제부터 균열이 생겼냐”는 물음에 “아내가 임신했을 때였다. 크리스마스 이브 때 싸웠는데, 아내가 달리는 차 안에서 내려달라고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렇다고 해도 같이 갔어야 했는데, 제가 내리라고 해서 아내만 내렸다. 그때가 밤늦은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남편이 만삭의 아내를 늦은 밤 도로에 홀로 버려두고 떠났던 것이다.

아내는 “‘대단한 사람이구나’ 생각했다. 보통 임신했을 때 가장 많이 보호받는다는데, 저는 그런 느낌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임신 때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출퇴근 거리가 멀다 보니 아침에 데려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한 번을 해주지 않더라. 어쩌다 해줘도 화를 내고 짜증을 냈다”며 “(그런 불만들이) 축적이 된 거지, 어떤 계기가 뚜렷하게 있었던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소유진은 “왜 안 데려다줬냐”고 물었고, 남편은 “귀찮았던 것 같다. 더 자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답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