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관수술 고백 임창정 “여섯째 딸 원한다”…아내 서하얀 ‘싸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다섯 아들을 둔 임창정이 여섯째 욕심을 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예고편을 통해 임창정과 서하얀 부부는 다섯 아들과 함께 스튜디오를 방문해 가족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서하얀은 “내가 찍고 싶은 사진이 있다”며 임창정과 다섯 아들에게 블랙 슈트로 풀장착 시키며 든든한 가족들의 모습을 완성했다.

이어 서하얀은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여신 같은 미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내의 모습을 본 임창정은 “너무 예쁘다”며 눈길을 돌리지 못했고, 아들들도 “엄마는 날이 갈수록 예뻐지는 것 같다. 아빠 좋겠다. ‘얼레리꼴레리’”라며 감탄했다. 또 임창정과 서하얀은 입맞춤을 나누며 애정을 드러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왜 아이를 많이 낳아야 하는지 알겠다”면서 이들 가족의 모습을 부러워했다.

화목한 가족사진 촬영이 이어진 가운데 임창정은 아내 서하얀에게 “나는 그냥 딸을 얻으려고”라고 발언했다.

이를 들은 서하얀은 “그만 말해라”라고 했지만 임창정은 “진짜 딸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욕심이 생길 수도 있다. 나 (정관수술) 풀 수 있다. 다시 가질 수 있다. 요즘 의학 기술이 그렇다. 다시 애 가질 수 있다. 얼마든지”라고 계속해서 아내를 설득하려 했다.

서하얀은 “세상에 완벽한 건 없다. 욕심이다”고 말했지만, 임창정은 “나 다시 가서 이을게”라고 자신의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