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세대 아이돌, 연습생에 뺨 때리고 욕”…폭로글 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세대 유명 아이돌, 폭행 폭로글 파장

자신이 아이돌 연습생 출신이라는 한 네티즌이 1세대 아이돌 그룹 출신 소속사 대표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세대 최고 아이돌에게 폭행당해 꿈을 접었다. 사과받고 싶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1세대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였던 A씨가 대표로 있는 가요기획사에서 6년 전 연습생으로 소속돼 있었다며, 당시 A씨로부터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2016년 2월 18일 음악과 관련한 자신의 의견을 조심스럽게 A씨에게 전달했었다가 “야 이 XXX아. 이 개XX가 고집 XX 세네. 이 XXX가 뒤지려고 XX”라는 욕설을 듣고, 뺨과 정수리를 맞았다는 주장이다.

이 작성자는 “너무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멍하고 당황스러워서 아무 말도 나오지 않았다”며 “6년이나 지난 일이지만, 아직도 너무나도 생생한 기억이다. 너무 억울하고 분했지만 두려웠다”고 적었다.

이후 도망가고 싶었지만 계약 위반 문제가 생길까 봐 사건 다음 날에도 회사에 나갔다는 작성자는 A씨로부터 “왜 맞아야 했는지”에 대해 들었다고 털어놨다.

작성자에 따르면, A씨는 작성자에게 “가만히 있던 내게 돌을 던졌는데 누가 화를 안 낼 수가 있냐”, “네가 원인 제공했고, 가만히 있던 나는 네가 던진 돌에 맞았다”, “화를 안 내는 게 이상하다”라고 했다.

A씨 태도에 더 큰 충격에 빠졌었다는 작성자는 “회사와의 계약 때문에 불이익이 생길까 ‘계약 해지’에 대해 알아보며 참고 연습을 이어갔다. 하지만 대표님을 마주치는 날이나, 그날만 생각하면 눈물이 나다. 결국 저는 아이돌의 꿈을 접고 회사와 계약 해지를 했다. 감당하기 힘든 큰 충격에 저는 모든 걸 포기하고 입대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기억 때문에 6년이 지난 오늘도 힘들다는 작성자는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다. 대표님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하고 있다. 부디 저 말고 다른 연습생들이 이런 일들로 꿈을 포기하는 일이 없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당시 기획사 연습실에서 찍은 단체 사진을 공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려 했다.

해당 폭로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는 분위기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