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로커’ 송강호 “‘이순신’부터 아이유 팬, 알수록 대단한 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송강호가 지난달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트로피를 들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30 뉴스1
배우 송강호가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 때부터 아이유(이지은)의 팬이었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지은과 같은 작품에 캐스팅 됐을 당시의 기분에 대해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송강호는 “여러분도 잘 아시겠지만 (아이유는) 성공한 슈퍼스타고 팬이었다, 나도 ‘나의 아저씨’ 뿐 아니라 ‘최고다 이순신’부터 시작해서 안 본 드라마가 없을 정도로 이지은의 팬이었다”며 “같이 한다고 했을 때 반갑고 탄성이 나왔다, 너무 잘하실 것 같고 결과는 잘 아신다, 예상보다 수십 배 더 잘했다”고 밝혔다.

앞서 송강호는 아이유의 유튜브 채널 ‘아이유의 팔레트’에 출연했다. 송강호는 “처음 출연해서 첫 인사가 ‘제가 어울리는 자리가 아닐텐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예쁘게 봐주시라’였다, 이지은씨는 그때 깜짝 놀랐다, 말씀도 논리정연하게 잘하고 나이에 비해 삶의 깊이나 시선들이 예사롭지 않은 알면 알수록 이지은이라는 사람이 대단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