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연예인♥’ 한예리, 올해 초 결혼… 뒤늦게 소식 전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연예인 배우자에 대한 관심 자제 요청”

▲ 배우 한예리.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한예리(38)가 올해 초 결혼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졌다.

한예리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9일 “소중한 인연을 만난 한예리가 깊은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백년가약을 맺었다”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어려운 시국임을 감안해 두 사람은 올초, 서울 모처에서 가족들이 참석하는 상견례를 겸한 간소한 식사 자리를 가졌고, 별도의 예식 없이 평생 동반자가 되기로 서약했다”며 “사전에 소식을 전하지 못한 점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한예리의 배우자가 비연예인인 만큼 신상에 대한 과도한 관심은 자제해주시길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한예리는 앞으로도 배우로서 좋은 연기로 보답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두 사람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축하와 축복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예리는 2005년 단편영화 ‘사과’로 데뷔한 이후 2008년 ‘기린과 아프리카’로 미장센 단편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영화 ‘코리아’(2012), ‘해무’(2014), ‘사냥’(2016), ‘최악의 하루’(2016), ‘더 테이블’(2017), ‘챔피언’(2018) 등에 출연했다.

드라마 ‘청춘시대 1·2’(2016·2017), ‘녹두꽃’(2019),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2020), ‘홈타운’(2021) 등에서 주연을 맡으며 안방극장에서도 활약했다.

지난해에는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 ‘미나리’로 주목받으면서 할리우드 매니지먼트사 에코레이크 엔터테인먼트와도 계약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