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담배 든 프리지아, ‘버닝썬’ 추정 유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 송지아 SNS 캡처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과거 클럽 버닝썬에 방문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이거 프리지아 맞아?’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에 올라온 사진에서는 프리지아로 추정되는 여성이 버닝썬에서 어깨 라인이 노출된 의상을 입고 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버닝썬 로고도 함께 사진에 담겨 있었다.

네티즌 반응은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성인이 클럽 가는 게 무슨 문제라도 되냐”는 반응과 “아직 복귀는 이른 듯”등 반응이 나왔다.

해당 사진 유출이 프리지아의 복귀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프리지아는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덕분에 저는 건강하게 잘 있다”며 “다들 잘 지내고 있죠?”라는 글과 함께 뒷모습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던 프리지아는 지난 1월 명품 가품을 착용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활동을 중단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