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동반입수’ 권하는 김종민에 “너 나랑 친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1박2일 시즌4’
‘1박2일’ 김종민이 이효리와의 친분을 뽐내다 진땀을 흘렸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 4’)에서는 제주도 하루 살기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동반입수’ 미션에 앞서 문세윤은 김종민에게 “제주도에 친한 절친 있지 않나. 전화 한 번 해보자”고 권했다.

문세윤이 말한 김종민의 절친은 톱스타 이효리다. 이에 김종민이 “그만하라”고 만류했음에도 문세윤은 “형이 편해야 이효리도 편하게 전화하지 않겠나. 먼저 마음을 열어 보라”고 부추겼다.

김종민은 “전화 한 번 해볼까?”라며 나서다가도 곧 “혼날 것 같다”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문세윤이 “반대로 생각해보라. 이효리가 방송 중 형에게 전화를 걸면 싫겠나? 이용당하는 기분이겠나? 똑같은 거다”라고 덧붙인 뒤에야 김종민은 용기를 내 전화를 걸었다.

김종민은 이효리에게 “제주도에 와서 전화를 했다. 놀기도 하고 촬영도 하는 중”이라며 “수영 잘하니. 친구랑 물에 들어가라고 하는데”라고 본론을 꺼냈다.

이에 이효리는 “너 나랑 친구야? 비즈니스 관계잖아. 나 끌어들이려고 전화한 거야”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김종민은 “딘딘이 입수 가능한지 자꾸 물어보라고 했다”고 둘러댔고, 이효리는 “조심하라. 나는 너를 진정한 친구로 생각했는데 날 방송으로 이용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도 “가서 입수만 하면 되나? 입수가 뭐가 어렵다고”라고 흔쾌히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