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년간 35억’ 받은 최준석, 12억 사기 피해 고백 후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자본주의학교’
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최준석이 12억 사기를 고백한 후 지인들의 반응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최준석이 다시 한번 서경석을 찾아오는 모습이 공개됐다.

병아리 공인중개사 서경석의 첫 번째 의뢰인이었던 최준석은 당시 12억 원을 사기당한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한 바 있다. 야구선수 시절 뛰어난 타격 능력으로 사랑을 받은 최준석은 4년 35억 FA 계약을 체결하는 등 남부럽지 않은 연봉을 받았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더했다.

최준석은 “많은 분들이 안타까워하더라. 지인분들이 연락도 많이 왔다. ‘왜 이야기 안 했냐’는 분들도 계시더라. ‘굳이 좋은 일도 아닌데 할 필요가 있냐’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마음적으로는 많이 편해졌다. 야구 중계를 계속해서 하고 있고, 프로그램도 하나 들어가게 됐다. 조금씩 괜찮아지고 있다. 아내가 선배님께 너무 고마워하더라”고 덧붙였다.

이날 최준석은 지난번에 제시한 보증금의 두 배인 200만 원을 현찰로 들고 와 서경석을 놀라게 했다. 여전히 서울에서 방을 구하기에는 적은 금액이었지만, 서경석은 이번에도 최선을 다해 발품을 팔아 매물을 보여줬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