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징어게임’ 시즌2 제작 확정…“이정재·이병헌 돌아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징어게임 시즌2. 넷플릭스 제공
‘오징어게임’ 시즌2 제작이 공식 확정됐다.

넷플릭스는 13일 “새로운 게임이 시작됩니다”라고 시작하는 시즌2 제작을 알리는 황동혁 감독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황 감독은 “기훈, 프런트맨이 돌아온다. 시즌2가 돌아온다”며 “딱지를 든 양복남도 다시 돌아올지 모르고, 영희의 남자친구 철수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욱 새로운 게임, 놀라운 이야기로 다시 만나 뵙겠다”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원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서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기훈은 이정재가 연기했던 인물이며, 프런트맨은 이병헌이 맡았던 게임 총괄 진행자다.

딱지를 든 양복남은 사람들에게 게임 참여를 권하는 인물로 공유가 연기했고, 영희는 첫 번째 게임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 나왔던 거대한 인형 캐릭터다.

황 감독은 “시즌1을 세상에 내놓기까지 1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지만, ‘오징어 게임’이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가 되기까지는 단 12일의 시간이 걸렸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앞서 황 감독은 외신과 한 인터뷰에서 2024년 핼러윈에 시즌2를 내놓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오징어게임’은 지난해 9월 23일부터 11월 7일까지 46일간 넷플릭스 TV쇼 부문 세계 1위에 올랐다.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인 ‘제31회 고섬 어워즈’에서 ‘획기적인 시리즈-40분 이상 장편’ 부문을 차지했다.

손지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