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잘 살게요” 훈남 가수, 조용히 품절남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존박. 연합뉴스
가수 존박(34·본명 박성규)이 품절남이 됐다.

존박은 12일 서울 모처에서 1년여간 교제해온 비연예인 여성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는다.

이날 소속사 뮤직팜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조심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조용히 비공개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라며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를 배려해 결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존박은 지난 4월 손 편지를 통해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그는 “작년 이맘때쯤 알게 돼 내게 많은 힘이 되어준 소중한 사람이 있다”며 “행복이라는 것을 알게 해 준 그 사람과 미래를 함께 하기로 약속했고, 현재 떨리고 설레는 마음으로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셨겠지만 항상 애정 어린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것처럼 저의 새로운 시작도 축복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라며 “늘 고맙기만 한 여러분.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존박은 2010년 엠넷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당시 그는 훈훈한 외모와 감미로운 목소리로 큰 인기를 끌었고, 2012년 정식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폴링’, ‘베이비’, ‘네 생각’, ‘3월 같은 너’ 등 다수의 곡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