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폐경인줄 알았는데”…45세 장영란, 임신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인 장영란이 세 아이 엄마가 된다. SNS 캡처
방송인 장영란이 세 아이 엄마가 된다.

14일 장영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랑하는 인친님들 저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 믿지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며 기쁜 소식을 전했다.

그는 “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행복하고 감사한 일이 생겼다. 아기 천사가 저희 가족을 찾아왔다”며 “사실 많이 놀라기도 했고 당황스럽게도 했다. 꿈인지 생시인지 구분이 안 가더라. 열나고 덥고 날짜는 다 되어가는데 생리 소식은 없구 폐경인 줄 알고 벌써 때가 됐구나. ‘갱년긴가 나도 늙었구나’ 했는데 임신이라니”라고 셋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장영란은 “사실 많은 분들이 태몽을 꿔주셨다. ‘언니가 임신하는 꿈 꿨어요’라고 문자 온 현희야 많이 놀랐지? 네 말이 맞았어. 아름다운 붕어 꿈을 꿔준 내 사랑 홍실장 고마워 사랑해 큰 옷도 잘 부탁해, 영롱하고 반짝반짝 빛나는 파란 시계 꿈을 꿔준 나의 비타민 정윤이 너무고맙구알랴뷰”라고 지인들이 대신 꿔준 태몽 이야기도 꺼냈다.

그러면서 “사실 이 글도 백번 만번 고민하다 올린다. 아직 말씀드리기엔 조심스러운 단계인데 제가 워낙 솔직한 스타일이라 사람들한테 숨기는 게 너무 괴롭고 힘들었다. 약속도 컨디션 난조로 자꾸 취소하고 텐션은 떨어지고 모든 일상이 저 같지 않아서 오해도 하실 거 같고 우선 제 자신이 자꾸 누군가를 속이는 거 같아서 너무 답답하고 힘들더라”며 “그래서 솔직하게 저답게 말씀드리고 오늘부터 발 뻗고 자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렇게 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인친님께 제일 먼저 말씀드린다. #저임신했어요 #나늦둥이임신했다”고 밝히며 “건강하게 태교 잘하고 건강하게 방송도 잘하고 건강하게 육아도 잘해볼겠다”며 “이 글이 임신을 준비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행복한 기운이 행운이 전파돼서 임신이 떡하니 되시길 온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기원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1978년생 장영란은 지난 2009년 3세 연하 한의사와 결혼해 2013년 딸, 2014년 아들을 낳았다. 둘째 출산 이후 약 8년 만에 임신 소식이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