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네이마르, 주급 7억…이태원서 500만원 써 ‘짠돌이’ 소문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그맨 박명수.
개그맨 박명수가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했던 세계적인 축구 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의 재력을 언급했다.

박명수는 지난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방송인 김태진과 ‘모발모발 퀴즈쇼’를 진행했다.

이날 퀴즈쇼에서 한 청취자가 “네이마르입니다. 브라질 가기 전에 퀴즈를 풀고 싶어요”라고 사연을 보내자, 박명수는 “네이마르 (한국 떠나서) 가셨잖아요”라며 네이마르가 아닐 거라고 확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옆에 있던 김태진도 “네이마르가 사연을 보냈다고 하기에는…연락처 앞자리가 010으로 시작한다”며 박명수의 의견에 동조했다.

이어 박명수는 “네이마르 주급이 7억8000만원이라고 하더라”며 “그런데 이태원에서 500만원 쓰고 가서 (사람들이) 짠돌이라고 소문을 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 박명수는 청취자에게 “네이마르 아닌 거 안다”면서도 “우리나라에 와서 팬서비스도 열심히 해주고 갔다. 호날두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