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성훈 “일본, 이혼 2번 해야 남자라 생각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격투기선수 추성훈이 ‘이혼’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파이터 추성훈과 코미디언 남창희가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이 “‘돌싱포맨’이 무슨 프로그램인지 알고 왔냐”고 묻자 추성훈은 “확실히 잘 모르겠다. 일본, 하와이에 있기 때문에 방송을 못 봤다. 볼 기회가 없었다. 어떤 콘셉트로 하는지도 잘 모른다”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이에 이상민이 “우리 4명이 왜 모였는지 알겠냐. 지금까지 봤을 때 무슨 프로그램 같냐”고 묻자 추성훈은 “여자한테 인기가 없는?”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이 일본의 이혼에 대한 인식을 묻자 추성훈은 “한 번 한 것은 관계없다. 두 번부터 남자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추성훈은 “(이혼) 두 번은 해봐야 이제 여러 가지 알고 그렇다고 생각한다. 한 번은 아무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탁재훈 “우리 어린애라니까”라며 “우리는 어린애고 추성훈은 갓난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