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경실 “이혼했을 때 박원숙이 위로…사우나서 패티김 마주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삽시다 시즌3’ 제공
코미디언 이경실이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박원숙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는가 하면 찜질방에서 패티김과 이영자를 만난 에피소드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삽시다 시즌3’에는 코미디언 이경실이 출연해 사선녀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과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경실이 호탕한 웃음과 함께 등장했다. 이경실은 “(박)원숙 선생님의 개인적인 팬이다”라면서 “먼저 보낸 문자에 ‘같이 삽시다’ 나와달라고 하셔서 ‘언제든지요, 불러주시면 제가 갈게요’ 그랬죠”라면서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박원숙은 “방송 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것 같아서 마음이 쓰였다”라면서 “위로도 해주고 싶고 만나고도 싶었다”라고 그를 초대한 이유를 전했다. 이경실은 ‘사선녀’를 위해 마카롱과 딸기, 상추를 선물했다.

이경실은 처음 이혼했을 때 박원숙에게 위로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이혼했을 때 저에게 했던 말 생각나세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박원숙이)‘우리 클럽이 뭐가 좋다고 너도 가입하니? 독신 클럽을’ 이라고 말씀하셔서 기분이 안 좋았는데 선생님 덕분에 웃었다”라고 고마워했다.

그는 가수 패티김이 하던 헬스 클럽에서 패티김을 마주친 일화도 소개했다. 패티김은 찜질방에서 가운을 절대 안 벗는다고 알려졌다고 했다. 하지만 이경실이 사우나 안에 있는 줄 모르고 패티김이 가운을 벗었다고 이야기했다. 이경실은 “아는 척 할 수 없어서 탕 안에서 (아래로)점점 내려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찜질방에서 이영자를 만난 이야기로 대화꽃을 피웠다. 이경실은 “누가 수건을 쓰고 와서 ‘이경실씨 아니유?’라고 말하더라, 그 사람이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어서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이)‘이경실씨가 여기를 다 오고 생각보다 안 뚱뚱하네, 여기 좋쥬’라고 했다, 계속된 질문에 짜증이 나서 ‘저 좀 쉴게요’ 이러니까 수건으로 얼굴을 내리고 ‘승질내려고 그러네유’라고 했다, 이영자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혜은이도 “찜질방에서 나도 숨어있는데 이영자를 만나면 ‘혜은이씨 오셨네, 수건 벗어유 다 아니께’라고 아는 척 한다”라고 공감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