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본보기로 먼저 죽어라?”…안면마비 최희, 악플 강경 대응 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인 최희 인스타그램 캡처.
대상포진 후유증을 고백한 방송인 최희가 악플러들을 향해 날 선 경고장을 날렸다.

지난 14일 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 말이야…이 생활 10년 넘게 하면서 웬만한 악플에는…상처 안 받는데”라면서 악플로 인한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본보기로 먼저 죽으라는 악플 보고 (유튜브 악플 캡처했고 신고갑니다) 너무 화나지만, 웃을게. 힘들때 웃는 자가 일류니까…오늘도 웃자”라며 근황을 알렸다.

특히 최희는 “사랑해주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에게 일일이 갚기도 바쁜데 오늘은 짚고 넘어갈게 신고간다!”라고 단호한 대응을 다시 한번 시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고통받지 말고 단호하게 하세요”, “여전히 너무 예뻐서 설레는데요”, “우리 희님 스트레스 주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달 30일 최희는 안면마비와 어지럼증으로 인한 투병 생활과 우울감을 호소하며 회복을 다짐한 바 있다.

한편 최희는 2010년부터 야구, 배구 등 각종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고 이후 2013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지난 2020년 4월 연상의 남편과 결혼, 그해 11월 딸 서후를 출산했다. 최근 동아TV 예능 ‘언니들의 셰어하우스’에 출연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