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정국 “활동중단·해체는 오해… 개인활동 한다는 뜻”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이라이브 소통방송서 팬들에 해명
“개인으로 기 모으는 시간 필요한 것”

▲ 브이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15일 브이라이브를 통해 방탄소년단 활동 중단이나 해체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정국은 이날 오후 11시쯤 브이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 아미(팬덤명)들과 소통 방송을 했다.

동시접속자 약 250만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정국은 “어제 ‘방탄회식’ (영상)을 보고 뭉클하더라. 그리고 아미들을 솔직히 많이 걱정했었는데 여러분들이 오히려 더 격려해주고 응원해주셔서 고맙다는 말씀드리려고 방송을 켰다”며 운을 뗐다.

정국은 이어 “자고 일어났는데 방탄소년단 활동 중단하고 해체한다고 난리가 나 있어서 이걸 바로 잡아야 될 것 같아서 라이브를 켰다”며 “아직 저희는 단체로 할 게 되게 많다”고 말했다.

또 “‘방탄회식’은 저희끼리 앞으로의 계획을 넌지시 말하는 편안한 자리를 가졌던 거고, 그렇다고 해서 개인 활동을 하는 거지 방탄소년단으로 안 한다는 건 절대로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국은 “‘방탄회식’을 보신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못 본 분들은 오해하시지 않을까 싶다. 해체가 아니고, 앞으로 스케줄 많다. 활동 중단 아니다. ‘달방’(자체 예능 콘텐츠 ‘달려라 방탄’)도 계속 찍을 거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국은 “저희가 멤버들 각자가, 분명 여러분들도 마찬가지로 지치거나 제자리에 머물러 있는다는 느낌을 받으셨을 것”이라며 “그 시기(솔로 활동을 시작해야 할 시기)가 진작에 왔음에도 불구하고 진행돼야 할 게 많으니까 여태까지 끌고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의 기 모으는 시간이라고 해야 하나. 추진력이 있어야 한다. 저희가 개인적으로 뭔가를 하면서 많은 것들을 사람으로서 쌓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결코 단체로서 뭘 안 하는 게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국은 이 같은 해명 이후 자작곡인 ‘마이 유’(My You) 등을 라이브로 들려주며 ‘미니 콘서트’에 버금가는 방송으로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갔다. 동시접속자 수는 500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전날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BANGTANTV)를 통해 공개한 ‘찐 방탄회식’ 영상에서 향후 단체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각자의 개인 활동에 주력할 것임을 밝혔다.

정국은 이 영상에서 “저희가 개인적으로 각자 시간을 가지면서 다양한 경험도 쌓으면서 한 단계 더 성장해서 여러분들한테 돌아오는 날이 분명 있을 거다. 지금보다 더 나은 일곱 명이 돼 있을 거라고 빋어 의심치 않는다.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그룹 활동을 무기한 잠정 중단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하이브 주가는 전일 종가 대비 4만 8000원(24.87%) 급락한 14만 5000원에 마감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