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흙탕 싸움’ 패소한 앰버 허드 “조니 뎁 진심으로 사랑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니 뎁(왼쪽)과 앰버 허드. AP 연합뉴스
명예훼손 소송에서 패소한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가 전남편 조니 뎁에게 악감정이 없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앰버 허드는 미국 NBC 뉴스 아침방송 ‘투데이’의 진행자인 사바나 거스리와의 인터뷰에서 조니 뎁에 대한 심경을 묻자 “(조니 뎁을) 사랑한다. 온 마음을 다해 그를 사랑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나는 박살난 관계가굴러가도록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러나) 그러지 못했다. 그에 대한 나쁜 감정이나 악의는 전혀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이해하기 정말 쉬울 수도 있다는 걸 안다. 하지만 당신이 한 번이라도 누군가를 사랑한 적이 있다면, 쉬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일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 법원의 배심원단은 앰버 허드가 조니 뎁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만장일치로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법원은 앰버 허드에 1500만 달러(한화 약 187억 원)를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고, 허드가 제기한 맞소송에서는 200만 달러(한화 약 24억 원)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앰버 허드는 현재 항소를 준비 중이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