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현 “코인에 억대 투자했는데…70% 손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2 ‘자본주의학교’
그룹 베리굿 출신 배우 조현이 자신의 경제관념을 반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조현이 경제 유튜버 슈카와 함께 투자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현은 “저희 엄마는 저를 포기했다. 저희 어머니는 경제관념에 대해서는 참견을 진짜 안 하셨다. 남동생이랑 저랑 똑같이 용돈을 주면 저는 하루 만에 홀라당 써버리니까 엄마가 포기하셨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제 수입에서는 저도 쓰고 싶으니까 어느 정도는 제가 쓰고 나머지는 엄마가 관리해주신다. 저는 남은 금액에서 쓴다”고 전했다.

투자에 대해 조현은 “내가 안 하면 대화에 못 끼겠더라. 그게 제일 컸다”며 “주변 사람들이 도지 공주님이라고 불렀다. 도지를 너무 좋아하고 사랑했다”고 털어놨다.

조현은 “처음에는 최소 금액인 100만 원을 투자했다. 제가 들어갔던 타이밍이 800원대였다. 고점에 들어갔다. 시간이 지나면서 좀 더 넣어볼까 하고 600원까지 떨어졌을 때 0하나 더 붙여서 집어넣었다. 200원대로 폭락하니까 0을 8개 넣게 되더라. 지금 마이너스 60~70%로 손실금이 크다”고 말했다.

또 “떨어져 보니까 실패한 것 같더라. 다른 코인, 에이드를 사봤다. 처음으로 빨간불을 봤다. 2%, 3%가 오르고 더 넣었는데 둘 다 마이너스 70%다”라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