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탑건’ 내한 행사에서 톰 크루즈가 감탄 연발한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헐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탑건 : 매버릭’(감독 조셉 코신스키) 내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선물 받은 조선시대 곤룡포 문양의 항공점퍼를 들고 미소 짓고 있다. 2022.6.19 뉴스1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곤룡포 항공점퍼’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이 화제다.

앞서 톰 크루즈는 지난 17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8년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이후 4년 만이자 10번째 내한이다.

톰 크루즈는 지난 19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야외 광장에서 진행된 ‘탑건: 매버릭’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팬들과 만났다.

이날 행사에서 톰 크루즈는 곤룡포 문양이 새겨진 항공 점퍼를 선물 받았다. 곤룡포 문양을 본 톰 크루즈는 계속해서 감탄을 연발했다. 톰 크루즈와 배우들은 곧바로 항공 점퍼를 입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한편 ‘탑건:매버릭’은 1986년에 나온 ‘탑건’의 후속작이다. 전설의 전투기 조종사 ‘매버릭’ 피트 미첼 대령이 파일럿 교육 기관인 탑건의 교관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크루즈와 함께 마일스 텔러, 제니퍼 코널리, 글렌 파월,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이 출연한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