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핫팬츠 입은 함소원 47살 안 믿겨 … “27살처럼 보이게 찍어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변함 없이 늘씬하고 발랄한 근황을 전했다.

함소원은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여보, 오늘은 47-20=27. 어려 보이게 찍어줘”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이어 “남편 왈 ‘내가 마술사냐?’ 아니 왜 짜증을 내요”라면서 “겨우 이 영상 하나 건졌다. 여러분 바깥양반들은 어때요? 다들 부탁들 한번 해보세요”라고 썼다.

공개된 영상에는 길거리를 걷고 있는 함소원의 모습이 담겨있다. 민소매 셔츠에 짧은 반바지를 입은 그는 늘씬한 각선미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47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비주얼이다.

함소원은 지난해 TV조선 ‘아내의 맛’ 촬영을 하며 방송 내용을 조작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최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자신의 과오에 뒤늦게 사과하고 마음고생으로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함소원은 2017년 18살 연하의 중국인 남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양을 두고 있다.
▲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