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종원 “폼 잡느라 등심집 망해”…사업 실패담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 캡처.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이 과거 등심 전문 식당 운영에 실패했던 경험담을 고백했다.

지난 2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최고급 한우를 이용한 요리 수업이 담겼다. 이날 백종원은 최상급 한우의 우둔살부터 안심, 보섭살, 등심, 차돌박이 등을 소개하며 다채로운 한우 모둠 요리를 펼쳤다.

백종원은 윗등심과 아랫등심으로 나뉘는 등심을 소개하며 고급 부위인 살치살과 알등심이 있는 윗등심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예전에는 아랫등심과 같이 한 덩어리로 팔았다. 옛날에는 (식당에) 한 채씩 걸려있었는데, 한 채 가격이 어마어마하니까 여러 채 갖고 있는 집이 얼마나 부자겠어, 잘 되는 식당 아니면 안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등심집 하다 그래서 망했다. 폼잡느라고”라고 털어놓으며 “장사는 안 되는데 한 번에 여섯 덩어리씩 걸어놓았다, 혼자 실컷 구워먹 었다”라고 사업 실패담을 고백했다. 백종원은 “고급 등심 부위를 대폿집 같은 분위기에서 (팔았다), 결국 망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백종원은 한우 부위 중 차돌박이를 가장 좋아하는 부위라고 밝히며 차돌박이 단골집을 추억했다. 백종원은 “(마장동에) 장 보러 갔다가 들려서 차돌박이에 소주 한 잔 먹고, 그날 장사 망친 적도 있는데”라며 식당을 운영하던 때를 회상해 시선을 모았다.

한편 KBS 2TV ‘백종원 클라쓰’는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