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블랙핑크 제니, “가장 소중한 것은?” 묻자 망설임 없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더블유 코리아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솔직한 답변으로 근황을 전했다.

20일 더블유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제니의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제니는 스태프의 소소한 질문에 답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먼저 제니는 집에 있는 곰 인형 개수를 묻는 질문에 “7개”라고 답했고, 오늘 일어나서 가장 먼저 한 일은 “샤워”라고 했다.

이어 현재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냉동 삼겹살”, 가장 좋아하는 자신의 별명은 ‘젠득이’라고 밝혔다.

최근 헤어스타일을 바꾼 제니는 희망하는 스타일에 대해 “지금이 좋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제니는 “지인에게 최근 선물한 선물은 ‘보디로션’, 즐겨보는 영상은 ‘유튜브 동물 영상’”이라고 말했다.

특히 제니는 지금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주저 없이 “블링크”라고 답하며 팬덤 블링크를 답해 팬사랑을 드러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