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옥주현-김호영 과거 설날에도 만났던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온라인커뮤니티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김호영이 맞고소를 한 가운데, 두 사람의 과거 친분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1년 뮤지컬 ‘아이다’에서 첫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당시 친밀한 사이임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김호영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녀에게 갑니다. 그녀를 만나서 이 시간에 이러고 있습니다”라며 옥주현과 함께 편한 모습으로 야식을 먹는 모습을 공개했다.

옥주현은 2012년 자신의 트위터에 “바리바리 음식 싸 들고 온 호이, 통화하는 모습이 아주 도도하군”이라며 설날에도 만나는 절친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2016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친한 동료 연예인으로 옥주현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김호영은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옥주현을 저격한 것으로 추측할 만한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옥주현은 김호영에 대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호영측 역시 “옥주현 씨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하였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고, 당사 및 김호영 배우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