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유미 “슈가 때 박수진 소개해 달라는 남자 너무 많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외박’ 제공.
아유미가 그룹 슈가 활동 당시 멤버였던 박수진을 소개해달라는 사람이 많았다며 당시 인기를 떠올렸다.

지난 22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90년대 가요계의 ‘썸’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바다는 “예전에 시티폰을 썼었다. ‘왜 내 번호를 아는 사람이 없지?’ 하다가 기계를 휴대폰으로 바꿨다. 그러니 어느 날 내 번호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누군가) 전화가 오기 시작했다”라고 운을 뗐다.

바다는 “그렇게 그분과 깊은 대화를 많이 했다. 고민도 막 들어주고 이랬는데, 어느 날인가 ‘유진이가 왔냐’고 물어보더라”라며 알고 보니 상대방은 자신이 아닌 같은 그룹 멤버 SES 유진에게 관심이 있었던 사람이었다고 털어놨다.

바다의 사연에 아유미는 “나도 바다 언니처럼 멤버 좀 소개해달라고, 특히 수진이를 소개해달라는 사람이 되게 많았다”라며 공감대를 보였다.

아유미는 “그런 경우들이 자주 생기다 보니 가끔 내가 좋다는 사람이 오면 의심을 하게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에 바다는 “그 느낌 너무 잘 안다. 심지어 그러다 괜찮은 사람 놓친 적도 있지?”라고 물었고, 아유미는 “아마 있었을 거다”라며 아쉬워했다.

한편 박수진은 지난 2015년 배우 배용준과 결혼해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