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레이브걸스 측 “은지, 무속인과 일면식 없다”…대응 나선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레이브걸스 은지 인스타그램
그룹 브레이브걸스 소속사가 무속인이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예견했다는 것은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24일 “무속인이 브레이브걸스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줬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최근 모바일 OTT 플랫폼 바바요의 프로그램 ‘신이 찍은 아이돌’ 1회에서는 한 무속인이 브레이브걸스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봤고, 역주행을 예견했다는 내용이 언급됐다.

이에 소속사는 “은지 본인에게 사실 확인 과정을 거친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며 “은지는 그 무속인과 전혀 일면식도 없으며, 무속인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이에 아티스트의 정신적 피해와 순수한 마음으로 아티스트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바, 무속인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한다”면서 “더 이상의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