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파경 암시’ 조민아, 남편 떠나나…아들과 이사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이사 계획을 공유했다.

조민아는 25일 자신의 블로그에 “제가 지난번에 우리 왕자님 첫 돌을 맞이해서 아들 이름으로 아기 옷 기부를 했다고 말씀드렸던 것 기억하시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조민아는 아기 옷 기부와 관련해 “나눔 실천이라 하면 뭔가 대단하고 거창해야 할 것 같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할 수 있는 만큼만 해도 충분하고도 넘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조민아는 아기옷으로 꽉 찬 박스 사진을 공개하며 “이사하기 전에 옷 정리를 한 번 더 하면 두 박스 정도 더 나올 것 같아서 추후 한 번 더 아기 옷 기부 겸 제 옷 기부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히며 이사 계획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2020년 11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된 사실을 알렸다. 그는 지난해 2월 결혼식을 올렸고, 그해 6월에 아들을 출산했다.

이후 조민아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많은 심경 글들을 올리고 있다. 이에 조민아의 신상에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닌지 여러 추측들이 나왔다. 또 조민아는 지난 7일 자신의 블로그에 “힘들게 버텨왔던 것에 비해 너무나 간단히 나버린 끝, 마음의 상처까지 들여다볼 새 없이 현실은 잔혹하다”며 파경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적기도 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