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준규 “아내 전송아 따귀 때리자마자 맞따귀 맞아…결혼 결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박준규와 전송아 부부의 살벌한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봉곤 전혜란 부부를 찾아온 박준규 전송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봉곤 전혜란 부부는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전혜란은 “김봉곤이 쫓아다녀서 받아줬다”고 했지만, 김봉곤은 그 반대라고 했다. 이에 전혜란은 “기억이 왜곡 됐나봐?”라고 응수했다.

김봉곤은 “여자 보기를 돌같이 하라고 했었다”고 했지만, 전혜란은 “나 만나기 전에 짝사랑만 다섯 번 했다”라며 “내가 헤어지자고 하니까 울면서 전화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봉곤은 “제가 붙잡았다”고 털어놨다.

이후 전송아는 “저는 제가 (남편을) 쫓아다녔다”며 “이 사람밖에 안 보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저희는 같이 연극을 하면서 처음 만났다”며 “이 오빠한테 매력을 느낀 거다, 그때부터 가슴이 쿵쾅쿵쾅했다”고 회상했다.

박준규는 “내가 볼때 이 사람은 연기를 제일 잘했고 예뻤고 내 말 정말 잘 들어줘서 고마워서 사귀자 했다”며 “차에서 한번 살짝 다툰 적이 있었는데 ‘그만해!’ 했는데도 말이 많아서 딱 차를 대고 차 문 열고 ‘너 내려봐’ 해서 내리자마자 따귀를 딱 때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준규는 “그때가 1989년”이라며 “‘너 이제 앞으로 까불지마’ 하려고 했는데 때린 손이 내려가기도 전에 내가 맞았다, (아내가) 바로 따귀를 때린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송아는 “액션 영화의 한 장면이었다”고 돌이켰다.

박준규는 “누구한테 따귀를 맞아본 적도 없는 남자였는데 여자한테 따귀를 맞았다”며 “이 정도 여자면 애도 키우고 부모님 모시고 살 수 있겠구나 했다”고 결혼 이유를 밝혔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