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지헌, 성형 포기 “황금알 낳는 거위 배 가르는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그맨 오지헌과 아내 박상미씨. 오지헌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오지헌이 성형수술을 포기했다.

26일 오지헌은 인스타그램에 “이름처럼 저를 휴먼으로 만들어준대요”며 1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오지헌은 아내 박상미씨와 한 피부과 의원을 찾았다. 이들 부부는 친분이 있는 의사와 함께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음을 알렸다.

이에 개그맨 박준형은 “저분들이 도대체 너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니? 피부과, 성형과”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오지헌은 “얼굴을 성형하면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거래”라며 성형수술은 포기했음을 알렸다.

오지헌은 2003년 KBS 1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박상미씨와 결혼해 3명의 딸을 두고 있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