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런티 받고 공연 당일 취소?…아이키 “허위 사실에 강경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댄서 아이키 측이 클럽 공연 취소 건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제공
댄서 아이키 측이 클럽 공연 취소 건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 26일 “지난 24일 저녁 공연 대행사를 통해 해당 공연 출연을 제안 받았다.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었지만, 공연 전후 아이키 스케줄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 전달 받은 클럽명은 물론 행사 정보가 상이함을 확인해 최종적으로 출연이 어렵다고 결정했다. 대행사에 약 1시간 만에 고사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키 측은 훅에 사전에 개런티를 지급했다는 뉴플로우 측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아이키 측은 “당사와 아이키, 훅 멤버들은 관여한 바 없고 계약 및 개런티 지급 관련 사전 공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대행사와 뉴플로우의 일방적인 진행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 크루 로고를 무단 도용 및 상업적으로 이용한 부분, 클럽 측이 주장하는 모든 허위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며 “허위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뉴플로우 측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아이키와 훅 팀원들에게 공연 개런티를 선 지급했지만, 공연 당일 제대로 된 사유 없이 취소 통보를 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