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래도 안 입은 줄”… 등근육 드러낸 방탄소년단 진에 RM이 남긴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BTS) 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이 멤버들과 함께 새긴 ‘우정 타투’를 공개했다.

진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도 우정 타투 올림”이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진은 상반신을 탈의해 넓은 직각 어깨와 등 근육을 드러냈다. 파란 하늘 아래 바다가 펼쳐진 곳은 빨강과 하양의 말 등대로 미뤄 제주도 이호테우해변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맨살을 드러낸 진의 몸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옆구리로, 방탄소년단 멤버 수를 의미하는 숫자 7이 작은 글씨의 타투로 뒤편 옆구리에 새겨졌다.

▲ 방탄소년단(BTS) 진 인스타그램 캡처
진의 게시물에 RM은 “아 깜놀했네”, “아래도 안 입으신 줄” 등 댓글을 남겼다. 이에 진은 “그러면 범죄야”라고 받아쳤다.

제이홉도 영어로 “맙소사!(holy moly!)”라고 하면서 ‘ㅋ’자를 연발하며 댓글로 즐거워했다.

앞서 RM, 제이홉, 정국 등이 차례로 각각 다른 신체 부위에 숫자 7을 새긴 모습을 공개하며 방탄소년단의 영원할 우정을 과시한 바 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