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숙 “지인 연애 말렸다가 소송 갈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코미디언 김숙이 지인의 연애에 참견했다가 법정 소송에 갈 뻔한 경험담을 고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162회에서는 회사와 2분 거리 직원 기숙사에 방문한 여에스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직원은 “연애하는 것이 두렵다”고 토로했다. 그 이유는 이모들과 엄마는 물론 여에스더까지 나서서 시어머니 노릇을 하기 때문이었다. 실제 여에스더는 해당 직원에게 “사귀는 여자가 있으면 나한테 보여보라. 난 네게 좋은 배우자가 될 사람인지 딱 보면 안다”고 당부했다.

이 모습을 본 장윤정은 자신도 이런 편이라고 크게 공감했다. 장윤정은 “나도 저 얘기를 (직원과 후배들에게) 했다”고 하자 김숙의 안 좋은 반응에 “예를 들어서 현무 오빠가 여자친구를 데려왔는데, 같이 있는데 너무 이상하면 (말) 안 할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숙은 “저는 안 한다”고 단호히 답했다. 이어 “저는 한 번 얘기했다가 법정 소송까지 갈 뻔한 적이 있다. 아닌 것 같다고 얘기했다가 그 사람 전화가 와서 ‘네가 아니라고 했다며?’라고 하더라. 그러면서 싸움을 둘이 치고받고 하더라”는 뜻밖의 경험담을 전하면서 “저는 전현무 씨가 진짜 이상한 사람을 데리고 와도 가만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말을 바로 옆에서 들은 전현무는 “서운하다. 정 없다, 정 없어”라며 섭섭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