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윤아 “아들 민이 수술…며칠간 너무 힘든 시간”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윤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오윤아가 아들 부상 소식을 전하며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지난 26일 오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 며칠 동안 너무 힘든 시간을 보냈어요. 민이 팔이…부러져서. 헉 ㅠㅠ 수술하고 회복 중이에요~”라며 힘겨웠던 근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아들의 수술이 너무 잘 돼서 감사하고 민이가 덜 아파해서 감사해요. 그래도 다 감사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박훈교수님 #박유정원장님 너무 감사드려요”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팔에 깁스를 하고 있는 아들 민이의 모습과 이를 곁에서 지켜보고 있는 오윤아의 모습이 담겨있다.

오윤아는 아들의 수술이 무사히 끝난 듯 밝은 표정을 짓고 있어 이를 지켜보는 이들도 함께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다.

또한 수척해진 민이의 모습을 본 동료 배우 엄지원은 “헉 몰랐네”라는 댓글을 남기며 안타까워했고, 류수영은 “튼튼하게 잘 붙을 거라 믿어”라며 위로를 건넸다.

한편 오윤아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했다. 그는 JTBC 새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로 안방극장으로 컴백 할 예정이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