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동석, 1시간 만에 ‘10억’ 모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마동석.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1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안정적인 흥행 가속을 이어나가고 있는 <범죄도시2>. 3편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져 가는 가운데 <범죄도시3>가 최근 K-콘텐츠 투자 플랫폼 펀더풀(Funderful)을 통해 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표액은 10억원이었지만 불과 1시간 만에 달성했다. 펀더풀측은 6월 30일까지 ‘대기 청약’을 걸 수 있도록 했다. 1구 좌당 최소 50만 원으로 대기 순번이 주어지며 6월 30일 마감 이후 청약 포기자에 한해 순차적으로 배정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 대기 인원도 상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곧 촬영에 돌입하는 <범죄도시3>은 2편을 연출한 이상용 감독이 그대로 메가폰을 잡았고 마동석이 이번에도 주연과 기획으로 참여한다.

현재까지 알려진 3편은 인천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 될 예정이며, 금천서 강력반이 마약 조직과 격돌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3편에서 금천서 강력반은 여러 활약으로 인해 광역 수사대 소속으로 바뀌게 된다.

드라마 <비밀의 숲> 시리즈와 영화 <신과 함께>, <야구소녀>의 이준혁이 새로운 악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며, 이범수, 김민재, 일본 배우 아오키 무네타카가 합류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스타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