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톱스타 10살 아들 람보르기니 운전 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벤 에플렉 트위터.
미국 영화배우 벤 애플렉의 10살 아들이 고급 승용차 람보르기니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미한 접촉 사고를 냈다고 27일(현지시간) 연예매체 페이지식스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새뮤얼 가너 애플렉은 아빠 벤 애플렉과 함께 베벌리힐스의 고급 차 대리점을 방문했다가 이런 실수를 저질렀다. 새뮤얼은 매장을 둘러보다가 벤의 허락을 받고 노란색 람보르기니 운전대를 잡았다.

갑자기 람보르기니 시동이 걸리면서 새뮤얼은 얼떨결에 차를 후진시켰고, 람보르기니는 뒤에 주차된 BMW 차량과 살짝 부딪혔다. 새뮤얼은 접촉 사고가 나자 람보르기니에서 내렸고, 벤은 놀란 아들을 안아주며 달랬다.

자동차 대리점 직원은 부딪힌 두 차량에 손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연예매체 피플에 “벤이 아들을 운전석에 앉힌 것을 무척 후회했다. 그는 그 일로 화가 난 것 같았다”고 말했다.

벤이 아들 새뮤얼과 함께 자동차 대리점을 방문한 자리에는 지난 4월 벤과 약혼한 팝스타 제니퍼 로페즈도 동행했다.

새뮤얼은 벤이 전 부인 제니퍼 가너와 사이에서 얻은 세 자녀 중 한 명이다. 벤과 가너는 2015년 결별 이후 공동 육아를 해오고 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