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파경 암시’ 조민아 홀로 돌잔치…“혼자 무사히 치러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파경을 암시한 조민아가 아빠없이 홀로 아들의 돌잔치를 준비했다.

지난 27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호 돌잔치 후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조민아가 홀로 준비한 아들 돌잔치에 참여해 해맑은 표정을 짓고 있다.

이와 함께 조민아는 “하나뿐인 소중한 강호 왕자님, 돌을 앞두고 생일파티를 해줬어요. 까꿍이로 배 속에 있을 때부터 강호의 탄생을 기다렸던 할머니, 이모, 삼촌의 축하를 받으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혼자 돌잔치 준비를 해오고, 무사히 치러내는 동안 곁에서 힘이 되어준 엄마, 동생, 친구, 언니, 동생들.. 넘 고마워요. 비록 현장에서 함께 하진 못했지만 인스타 DM(다이렉트 메시지), 메일을 통해 강호 돌을 축하해줬던 랜선 이모, 삼촌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조민아는 강호가 마이크를 잡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집에서 돌잡이 연습할 때 마이크랑 판사봉을 잡아서 돌잔치 때도 그럴까 했는데 역시나 돌잡이 마이크 잡았어요”라고 기쁜 마음을 표했다.

한편, 그룹 쥬얼리로 데뷔한 조민아는 지난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CEO와 결혼해 지난해 아들 강호를 품에 안았다. 지난달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정폭력을 암시하는 글을 올려 걱정을 자아냈다.

이후 긴급임시조치로 보호를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또 갑자기 가장이 됐다며 “빚까지 떠안는 억울한 상황은 꼭 벗어나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