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정연, 또 홍보대사 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인 오정연.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제공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을 ‘뮷즈(MU:DS)’ 홍보대사로 재위촉했다.

재단은 오정연에게 27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위촉장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위촉으로 오정연은 향후 1년간 재단이 개발하고 판매하는 굿즈인 뮷즈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다양한 박물관 문화 행사에 참여한다. 

그는 “지난 1년간 뮷즈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주변에서 뮷즈에 관심을 갖게 된 분들도 늘어나고 브랜드 위상이 높아져 홍보대사로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김용삼 재단 사장은 “다시 한 번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분들에게 박물관 상품과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재단은 국립 박물관의 미래 문화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공공기관이다. 박물관 유물을 활용한 상품을 발굴하여 선봬고 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