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준희, 엄마 故최진실 언급…“사랑인 줄 몰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고(故) 최진실(왼쪽)과 딸 최준희. SNS 캡처
배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27일 최준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네티즌이 쓴 글귀가 담겼다.

해당 내용은 “엄마 나는 그걸 몰랐다. 그 계절에 나는 나물 무쳐서 꼭 먹어야 한다고 김에 싸서 입에 넣어주는 거. 다녀올게 하는데 제철과일 통에 칸칸이 채워 남들 주지말고 너만 먹어 하던 거. 그거 다 사랑인줄 몰랐다. 그 계절에 나는 걸로 나를 채워주는 거. 나 이제 혼자 살아 보니 알겠다”라는 글이 담겨 먹먹함을 자아냈다.
▲ SNS 캡처
엄마가 챙겨주던 사랑을 뒤늦게 깨달은 마음이 느껴지는 글귀로, 최준희 또한 해당 글에 공감을 하고 있는 듯 보인다.

한편 최준희는 SNS로 팬들과 활발히 소통 중이며, 최근 한 출판사와 계약을 맺고 작가 데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