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딸 교통사고에 딱 ‘두 마디’…이경규의 남다른 화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호적메이트’
개그맨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차 사고에 대해 남다른 화법을 보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 이경규는 뒤늦게 딸 이예림의 교통사고를 알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사위 김영찬의 구단에서 시축 부탁을 받고 딸 이예림과 함께 가 보기로 했다. 이경규는 딸의 집에 먼저 들렀고 “사부인이 주신 생일선물로 뭐했어?”라며 앞서 이예림이 생일선물로 받은 돈을 어디에 썼는지 질문했다.

이예림은 “내 다친 다리 치료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이경규는 “다리를 다쳤다고? 왜?”라고 반문했다. 딸 교통사고 사실을 몰랐던 것이다.

이예림이 “차사고 났잖아”라고 말하자 이경규는 “사고가 났다고? 차를 받았다고?”라고 두 마디를 한 뒤에 다시금 사부인 이야기로 화제를 돌렸다.

김정은이 딸 이예림의 차사고를 몰랐는지 묻자 이경규는 “처음 알았다”고 실토했다. 딘딘은 “교통사고는 두 마디로 끝났다. 사고 났어? 받았어?”라며 이경규 이예림 부녀의 남다른 대화법에 놀라워 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