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거짓말을…” 김준호, 김지민과 헤어질 뻔한 ‘최악의 실수’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예능 ‘돌싱포맨’
개그맨 김준호가 연인 김지민과 다퉜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돌싱포맨’에서는 김준호의 비밀에 대해 알아봤다.

이날 그는 얼마 전 김지민한테 실수를 해서 헤어질 뻔한 위기 상황까지 왔었다고 언급했다. 헤어질 정도로 위험했다 고백한 김준호의 표정이 안 좋자 이상민은 “진짜 싸웠네”라며 분위기를 파악했다.

이어 멤버들은 “혹시 결혼에 대한 얘기 중 결혼 경험자로 아는 척했다가 헤어질 정도가 된 거아니냐”고 장난식으로 묻자 김준호는 “예리하긴 했다”며 “사실 결혼해본 얘기를 장난스럽게 해 개그맨끼리 위트로 받아줄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준호는 “난 한번 해봤으니 결혼하게 되면 내가 아는 코스도 있다고 농담으로 했다가 분위기가 냉랭해졌다. 다행히 넘어갔지만 (지민이한텐) 상처가 됐고, 미안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멤버들은 “그 잘못된 행동으로 김지민이 ‘헤어져!’란 말을 했냐”고 묻자, 김준호는 “헤어지잔 말은 아니지만 헤어지는 듯한 느낌을 줬다”고 했다.

탁재훈은 “진짜 헤어진거 아니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준호는 “아니다. 이틀동안 연락을 엄청하고 집앞까지 찾아갔다”고 떠올렸다.

하지만 김지민과 헤어질 뻔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김준호는 “제주도에서 골프를 3일을 쳤다. 우리 스태프, 매니저랑. 월요일에 지민이를 만나기로 했는데 또 골프를 쳤다. 안친다고 거짓말을 하고”라며 “거기서 술을 먹다가 보고 싶어서 전화를 했다. 거짓말을 하면 안 됐는데 예전에도 골프 때문에 거짓말을 하다가 혼난 적이 있다. 다시는 안 하겠다고 하고 또 했다”고 고백했다.

김준호는 “예전에 몇 개월 전에 한번 있었는데 또 그러니까 ‘이게 반복이 되겠구나’해서 지민이가 강수를 둔 거다. ‘이럴 거면’이라고 헤어지는 느낌으로 가서 다시는 거짓말을 안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운동을 못하는데 유일하게 인정받는 스포츠라 기분이 좋다. 지민이는 골프를 못 치게 하는게 아니고 거짓말하는 게 화가 났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