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소영 “영화 ‘애마부인’ 출연…일생 힘들게 만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 ‘내 몸을 살리는 기적의 습관’
배우 안소영이 영화 ‘애마부인’ 출연 고충을 고백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 몸을 살리는 기적의 습관’(이하 ‘기적의 습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소영은 35년 만에 김애경과 상봉했다.

김애경은 “내가 가만히 혼자 자기에 대해서 생각을 해봤어. ‘애마부인’으로 처음 시작을 안 했으면 지금까지도 다양한 연기를 많이 하지 않았을까? ‘애마부인’이 너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고 털어놨다.

이에 안소영은 “‘애마부인’이 일생을, 일생을 힘들게 한다. 일생을. 일생을 힘들어. 아직까지 이 나이에도 사람들은 그 이미지로 바라보잖아. 내 나이가 환갑이 넘었는데도 나를 계속 그런 시선으로만 바라보니까”라고 토로했다.

김애경은 “어차피 벌어진 일이야. 벌어진 일이고. 거기에 맞춰서 삶을 살아가야지”라고 위로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