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로스트’ 유명 배우 숨진 채 발견…“익사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리 마라 인스타그램
배우 메리 마라(61)가 미국 뉴욕주의 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현지시간) AP는 “뉴욕주 경찰 당국이 26일 오전 8시에 세인트 로렌스 강변에 위치한 빈센트 곶에서 발견한 시신이 메리 마라가 맞다는 발표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당국은 공식적인 사망의 원인에 대해서 아직 밝혀낸 것은 없으나 살인에 대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여 마라가 수영 도중 익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라의 매니저 크레이그 도프만은 “그는 기발하고 재밌고 진실한 사람이자 모두에게 사랑받는 대단한 배우였다”고 고인을 회고했다.

마라는 ‘로스트’ ‘크리미널 마인드’ ‘덱스터’ ‘ER’ ‘레이 도노반’ 등 많은 드라마에서 조연을 맡았으며 영화 ‘프롬 나이트’ ‘시빌 액션’ 등 출연한 바 있는 배우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