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결혼식 촬영 후 근육통”…‘안나’ 수지, 웨딩드레스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지 “누구도 입을 것 같지 않은 옷”
▲ 수지와 김준한. 쿠팡플레이 제공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드라마에서 결혼식 장면 촬영을 마친 뒤 입었던 웨딩드레스 때문에 심한 근육통을 앓았다고 밝혔다. 수지는 해당 드레스에 대해 “어느 누구도 입지 않을 것 같은 옷”이라고 말했다.

수지는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에서 드라마 ‘안나’ 매체 인터뷰에서 화제를 모은 결혼식 장면과 웨딩드레스에 대해 말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지난 24일 쿠팡플레이를 통해 1, 2부가 공개된 가운데 수지의 연기력 향상과 화려한 패션이 큰 화제를 모았다.

극 중에서 입은 의상은 유미와 안나의 캐릭터를 보여주는 장치이기도 하다. 특히 안나의 결혼식 장면은 화려한 웨딩드레스로도 눈길을 끌었다.

수지는 “10대의 유미를 연기하면서 교복도 입고, 30대의 안나를 연기하면서 웨딩드레스도 입었다. 당연히 웨딩드레스가 더 불편했다”면서 “드레스도 무거운데 장식(티아라)도 무거웠다. 아무리 추운 날씨에도 몸살을 앓은 적이 없는데 그 장면을 찍은 다음날 몸살에다가 근육통까지 앓았다. 그러면서 ‘아, 안나로 살기 힘들구나’라고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수지 인스타그램 캡처
수지가 말한 대로 안나의 웨딩드레스는 화려함 그 자체다. 화려한 레이스 장식에, 보석으로 꽉 찬 왕관은 흡사 중세 시대 여왕의 룩을 연상케 한다.

앞서 수지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도 해당 드레스를 입은 사진을 올린 뒤 “짱 무거운 드레스, 지친 유미 아니 안나”라고 글을 남겼다. 

수지는 “대본에는 이 장면이 ‘여왕 같은 유미’로 쓰여 있었다. 그래서 과한 의상을 선택했다”면서 “유미는 이 결혼을 남편(김준한)이랑 한다기보다는 나 자신과 하는 것으로 여겼을 것 같다. 그래서 그렇게 과하게 화려한 드레스를 고르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부연했다.

수지는 이번 작품에서 성격과 배경이 완전히 다른 유미와 안나를 오가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 수지 인스타그램.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