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베트남 미인대회서 13cm 하이힐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넘어지면 어쩌지?”… ‘미스코리아 출신’ 심사위원으로 참석

▲ 함소원 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함소원이 미인대회 심사를 위해 방문하고 있는 베트남에서 변함 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함소원은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무대 오르기 전, 나도 긴장된다”면서 “아침부터 심사하고 이제야 무대에 오른다. 26년 만에 다시한 사자머리. 왕관은 언제나 써도 흥분된다. 오랜만에 신은 13cm 하이힐. 여러분, 저 넘어지면 어쩌지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함소원은 초청 받은 베트남 미인 대회에 심사위원으로 참석하고 있는 모습이다. 화려한 메이크업과 우아한 의상이 인상적이다.
▲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또다른 게시물에 ‘미인대회초청’, ‘미인대회참석’이라는 해시태그를 단 뒤 “베트남 미인 대회 초청해 주셔서 다녀왔다. 베트남도 미인들 참 많더라”라고 전했다.

신장 172㎝의 함소원은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 출신으로 가수와 배우로 활동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2018년 18살 나이차를 딛고 결혼, 슬하 딸 하나를 두고 있다.

함소원은 최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아내의 맛’ 방송 조작 논란 당시 심경, 둘째 아이 유산 사실 등을 고백했다. 
▲ 함소원 인스타그램
▲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