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태현 “제주 태교여행서 몸 많이 바뀐 ♥박시은 보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비아빠 애틋

임신 8개월 박시은에 순산 기원
두 번 유산 끝에 자연 임신 성공
▲ 진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진태현이 임신 8개월째인 아내 박시은과 제주도로 태교 여행을 떠났다.

진태현은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여행에서 몸이 많이 바뀐 아내를 보면서 대신 해줄 수 없음이 미안하다. 앞으로 2개월 정도의 시간, 내가 해줄 수 있는 어떤 작은 일도 감사함으로 해야겠다”며 박시은과 함께 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진태현은 “조금만 힘내서 더 가면 그 동안 힘들었던 내 머릿속 기억들과 트라우마들이 좀 사그러질것 같다. 다 왔다. 이제 저 언덕 너머에 우리 작은 베이비가 기다릴 것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진태현은 “난 언제나 아내만 사랑할 것이고 앞으로의 나의 자녀들보다도 항상 내 아내가 앞에 있을것이다”이라며 박시은에 대한 아낌없이 애정을 드러냈다.
▲ 임신 중 아내 박시은
진태현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박시은과 제주도를 여행하며 찍은 다정한 사진도 게재한 진태현은 “#임신8개월 #완주하자 시은아”라고 덧붙이며 아내의 순산을 기원했다.

진태현은 사흘 전 게시물에서 뭔가를 찍고 있는 박시은의 모습을 올린 뒤 “5일간 태교여행, 제주 우리집에서 너무 예뻐서 소개를 안 할 수가, 저희 부부 베이비와 마지막 태교여행 시작”이라고 올리기도 했다.

한편 박시은은 배우 진태현과 2015년에 결혼했다. 박시은은 두 번의 유산 끝에 자연 임신에 성공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 제주서 류승룡 만난 박시은 부부
박시은 남편 배우 진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